• 한국생산성본부 소개
  • 법정관리인·감사 양성교육 안내
  • 공지사항
  • 선임현황
  • 자료실

공지사항

  • 공지사항

공지사항

법정관리인의 연봉

등록일 2003-12-08

조회 6,531

등록자명 KPC

부실기업의 경영을 맡고 있는 법정관리인의 연봉이 억대를 넘어
섰다. 서울지법 파산부는 최근 법정관리 개시 결정이 내려진
(주)진로의 법정관리인 이원씨의 연봉을 1억원으로 결정했다고
11일 밝혔다. 이 관리인은 경영실적에 따라 추후 별도의 특별보
너스도 받을 수 있다.
법원관계자는 "수년 전까지만 해도 관리인의 연봉은 2천만~3천
만원에 그쳤으나 외환위기 이후 점차 높아지기 시작했다"며 "최
근에는 6천만~7천만원으로 높아졌고 이관리인을 시작으로 억대
연봉시대가 열렸다"고 말했다.

현재 서울지법 파산부 산하의 48개 기업 법정관리인들의 평균
연봉은 6천6백만원이다. 최고 연봉은 1억원이며, 최저는 3천만
원이다. 이관리인을 제외하면 지금까지 법정관리인 중 최고 연
봉은 나산의 백영배 관리인이었다. 그의 지난해 연봉은 8천4백
만원이었으며, 특별보너스 3천만원을 받아 연간 수입이 1억 1천
4백만원이었다.
법원관계자는 "서울지역 법정관리 기업의 관리인 46명 중 6명
이 연봉 이외에 3천만~1천만원의 특별보너스를 받아 1억원 이상
의 수입을 올렸다"고 말했다. 이에 따라 법정관리인은 최근에
전직 최고경영자(CEO)와 임원들의 "황혼직장"으로 각광받고 있
으며 법정관리인 양성코스에는 신청자들이 몰리고 있다.


이들의 연봉이 높아진 것은 법원의 법정관리기업 처리 방향이
바뀐 것과 관련이 있다. 법원관계자는 "법정관리인들의 업무가
예전의 단순관리에서 벗어나 지금은 인수.합병(M&A)을 통한 재
활에 주력하는 등 전문화하고 있다" 며 "이에 따라 보수의 현실
화가 필요하다는 것이 법원의 판단"이라고 말했다.

M&A등의 성공으로 법정관리를 졸업할 경우 관리인들은 성공보
수 명목으로 최고 3억원까지 받을 수 있고, 실제로 1억~1억5천
만원을 받은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 - 중앙일보
2003.6.11일자


목록